Information

[이데일리] 동서발전, ‘10kwh급 해수전지 에너지저장시스템 설비’ 준공

작성자 YK Research
작성일 19-01-25 13:54 | 120 | 0

본문

[연합뉴스] UNIST, 바닷물로 충전하는 해수전지 '등부표' 첫선 


         39abbc95ccdeaa6ce39605c4d1e6e482_1548392049_2514.jpg

         박일준(왼쪽에서 다섯번째) 한국동서발전 사장, 정무영(왼쪽에서 여섯번째) 울산과학기술원 총장 등 참석자들이

            17일 울산화력본부에서 열린 '10kWh급 해수전지 에너지저장시스템(ESS) 설비' 준공 기념행사에서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동서발전)


[이데일리 김일중 기자] 한국동서발전은 17일 울산화력본부에서 울산과학기술원과 산학협력 과제를 통해 개발한 ‘10kwh급 해수전지 에너지저장시스템(ESS) 설비’ 준공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에너지저장시스템(ESS)은 발전기에서 생산한 전력을 대량으로 저장해뒀다가 필요할 때 수요처에 공급하는 시스템을 말한다. 사물인터넷(IoT) 기술이 확산되고 각종 전자장치에서 배터리의 중요성이 점차 커지면서 국내 에너지저장시스템 시장 규모는 4조원에 이를 정도로 커지고 있다.

기존 에너지저장장치는 리튬(Li) 기반의 배터리들이 활용되는데, 리튬의 가격 급등과 고갈 문제로 새로운 소재의 배터리 개발이 필요해졌다.

이에 울산과학기술원(UNIST) 연구진은 리튬 대신 나트륨(Na)을 이용하는 해수전지를 개발했으며, 이 배터리는 바닷물 속에 녹아 있는 나트륨을 활용해 자원 고갈의 염려 없이 전기 에너지를 저장할 수 있다.


동서발전은 해수전지 기반 에너지저장장치를 개발하기 위해 2016년부터 2년간 20억원을 투자했다. 울산과학기술원은 해수전지 셀(Cell)을 개발하고 이를 연결해 대량으로 전기에너지를 저장하고 꺼내 쓸 시스템을 구축했다. 동서발전은 이 시스템을 울산화력발전소에 적용시켜 건물 내부 조명등으로 활용하도록 했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울산화력은 바다에 인접해 있어 해수전지 에너지저장시스템을 적용하기 최적의 조건"이라며 "해수전지는 에너지 저장장치의 패러다임에 변화를 불러올 기술이며, 세계 최초로 진행되는 해수전지 프로젝트가 상용화되는 데 중요한 업적이 될 것"이라고 의미를 짚었다.


출처 및 저작권자: (c) 이데일리,